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강과 바다가 만나는 천혜의 자연경관  특색있고 매력있는 생태보존, 문화도시의 사하로 놀러오세요.

윤공단

윤공단은 1972년 6월 26일 부산광역시지정기념물 제9호로 되었으며, 임진왜란때 왜적과 싸우다가 순절(殉節)한 다대첨사 윤흥신(尹興信)공과 함께 싸우다 순사(殉死)한 군민(軍民)의 충절을 추모하기 위해 1765년(영조41) 다대첨사 이해문(李海文)이 다대객관의 동쪽에 설치한 제단(祭壇)이다.

이때 다대첨사 윤흥신은 동생 흥제(興梯)와 군민(軍民)을 이끌고 막강한 떼무리의 왜적과 싸우다가 장열한 전사를 하였다. 일설(一說)에는 첫날 왜적은 다대포진을 포위 공격하였으나 윤공이 힘을 다해 물리쳤다고 한다.

그 이튿날 적이 다시 공격해 올 것을 예상하고 이에 대비하였으나 적의 공격이 전날보다 더 격렬하여 마침내는 그 모두가 순사하였다는 것이다.

원래 이 단은 다대포 첨사영의 성내(城內) 였던 지금의 다대초등학교에 있었던 것을 1970년 12월 5일 현재의 자리인 다대동 1234번지로 옮겼다. 비석 앞면에는「僉使 尹公 興信殉節碑」가 음각돼 있으며 뒷면에는 공의 전적이 기록되어 있다.

이 윤흥신공의 비석 양쪽에는 의사 윤흥제비(義士尹興悌碑)와 순란사민비(殉亂士民碑)가 세워져 있다. 현재 제향은 동민 중심으로 음력 4월 14일에 거행되고 있다.

문화재 현황

문화재 현황과 시대
문화재명현 황시 대
윤공단
  • 다대동 1234번지 위치
  • 부산광역시지정기념물 제9호(1972.6.26.)
  • 임진왜란때 순절한 다대첨사 윤흥신장군의 충절을 추모하기 위한 석재단 및 비석
  • 1765년 설치(1970년 이전 복원)
조선시대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담당자
문화관광과 이미경 (051-220-4082)
최근업데이트
2019-0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