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강과 바다가 만나는 천혜의 자연경관  특색있고 매력있는 생태보존, 문화도시의 사하로 놀러오세요.

다대포 패총

낙동강 하구(河口)의 가장 마지막 자리가 되는 동안(東岸)에 위치하여 다대포해수욕장과 연결되어 있는 몰운대 입구에 있었던 패총이다.
이 패총은 1934년 처음 발견되었을 때만 해도 유적의 상태가 양호하였으나 그 후 태풍 등 자연재해로 인해 대부분 파괴소멸되어 현재는 그 흔적을 찾아볼 수 없고 위치만 짐작할 뿐이다.

다대포패총은 모두 4개층으로 이루어져 있으나, 유물이 출토되는 층은 제2층과 제3층이다. 제2층에서는 철기시대 유물이 제3층에서는 신석기시대 유물이 각각 출토되고 있어, 영선동패총의 경우과 마찬가지로 시대가 다른 2개의 패총이 한 곳에 중첩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유물은 토기류가 가장 많고 가락바퀴, 흑요석제 석기, 돌망치 등이 있으며 또한 일제시대 때 말안장모양의 갈돌도 여러 점 채집되었다고 한다.

1966년 부산대학교박물관에서 발굴조사한 바 있으며, 일제시대 때 채집된 유물들은 현재 동아대학교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

문화재 현황

문화유산의 이름, 현황, 시대에 관련된 표입니다.
문화유산명 구 분 내 용
다대포패총
  • 다대포 해수욕장~몰운대사이 위치
  • 1934년 발굴되었으나 홍수로 인해 소멸
  • 신석기시대와 철기시대 문화층 퇴적
원삼국시대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담당자
문화관광과 김소연 (051-220-4084)
최근업데이트
2017-0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