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른자연과 함께 즐기는 문화공간 을숙도 문화회관 Eulsukdo Cultural Center

미술관, 박물관.. 잘 알긴 하는데..

박물관, 미술관은 누구나 아는 것처럼 우리 선조들의 문화유산을 아는 것처럼 우리 선조들의 문화유산을 모으고 이를 분류하고 연구하며 전시하는 곳이다. 이 중 박물관은 역사가 책으로 씌여지기 전부터 선조들이 남긴 유물들을 전시하는 곳이다. 반면 미술관은 박물관의 일종으로 미술품만을 전문으로 수장, 보관, 전시하는 미술전문박물관의 약칭으로 선조의 유물보다는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시대와 그리 멀지 않은 시대의 미술품들이 중심이 된다.

관람 초보자, 어떻게 시작할까?

박물관, 미술관의 전시는 상설전시와 특별 기획전시가 있다. 상설전시는 그 박물관이나 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작품들을 보통 때에 전시하는 것이고 특별 기획전시는 특별한 시기동안 기획한 작품들을 전시하는 것이다. 전시관의 기획전시는 'OOO유물전'이나 'OOO전'등 특별한 이름이 붙는다. 상설전시는 특별한 목적을 가진 박물관이나 미술관을 제외하고는 다양한 유물과 작품이 전시되므로 박물관, 미술관 관람에 친숙해지려는 사람들의 특별한 관심을 끌기 어려운 면이 있다. 그러므로 관람 초보자는 우선 특별 기획전시로 관람에 취미를 갖는 것이 좋다.

아는 만큼 보인다

뭘 보러 갈까?

거의 모든 중앙 일간지들은 일주일에 두 번 정도(보통 매주 화요일과 금요일) 미술 관련 기사와 한 주간의 전체적인 미술 행사를 도표로 싣고, 일부 지면에는 비중 있는 전시회를 소개하고 있다. 일간지를 통해 어떤 전시회에 갈 것인가를 정하고, 작품에 대한 대강의 정보를 얻는 것이 가장 쉽고, 가장 정확하다고 할 수 있다.

나는 성실한 초보자

좀 더 자세한 것을 알면 전시회에 갔을 때 더 많은 것을 볼 수 있다. 이런 자세한 정보는 박물관, 미술관에 전화로 문의해 알아볼 수 있다. (전화번호는 그 전시회를 소개한 일간지에 나와 있는 경우가 많다.)
전화로 문의할 수 있는 내용은 전시의 내용과 전시를 자세히 소개한 다른 일간지, 잡지의 이름, 혹은 참고 서적의 이름이다. 그리고 나면? 참고 서적을 사서 보는 것이 제일 좋지만, 서점에 가서 잠깐 엿보는 것도 좋은 방법!

친구 따라 전시장 간다

사람마다 보는 눈은 다르다. 이야기하기 좋은 3-4명의 친구가 함께 전시회를 찾는다면 가는 길, 오는 길 심심하지 않고, 각자 느낀 이야기를 나누기도 좋다.

준비물

  • 간편한 복장
    흔히 문화공간이라면 정장을 하는 것이 통례지만 미술관과 박물관에선 평상시의 복장도 좋다. 특히 신경을 써야 하는 곳은 신발! 전시장은 전시장의 벽면을 넓게 쓰기 위해 여러 구획으로 분리되어 있고, 따라서 밖에서 보이는 것에 비해 의외로 많이 걸어야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 메모용 노트와 필기도구
  • 약간의 물과 간식
    박물관이나 미술관에는 휴게실이 갖춰져 있다. 이 곳에서는 간단한 식사를 하거나 물을 마실 수 있는데, 이를 위해 약간의 물과 간식을 가져가도 괜찮다. 하지만 식수나 간단한 음식은 휴게실에 갖춰져 있는 경우가 많으므로 준비하지 않아도 된다.

언제까지?

보통의 미술관의 경우 개관 시간이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그러나 입장 시간은 오후 4시까지인 경우가 많다. 이는 관람객들이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여유 있게 감상할 수 있도록 하려는 배려에서 나온 것이다.

전시장에 오다

전시장에 왔다. 뭐가 보이는가?

제일 먼저 보이는 것은 미술관이나 박물관의 건물이다. 박물관이나 미술관은 건물 자체가 예술적 가치가 있는 건물인 경우가 많다. 전시장에 도착하면 급하게 안으로 들어가지 말고, 건물을 자세히 둘러보는 것이 좋다.

전시장에 들어갔더니..

박물관이나 미술관에 들어가면 입구 한 쪽에 보관함이 마련되어 부피가 큰 가방이나 우산 등을 보관하도록 되어 있다. 이 경우 미술관 직원이 보관함에 맡길 것을 요구하는 물건이라면 반드시 맡겨 놓았다가 퇴관할 때 찾도록 한다. 이는 미술품의 안전과 보관을 위한 미술관측의 최소한의 조치이기도 하지만, 관람자가 편히 감상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배려이기도 하다. 물론 귀중품과 필기 도구는 꺼내어 자신이 보관하도록!

전시장도 공공장소다

박물관이나 미술관에서의 몸가짐은 공공장소에서 지킬 원칙만을 지킨다면 크게 문제될 것은 없다.

  • 첫째 : 큰 소리를 내지 말 것
  • 둘째 : 소리 내지 말 것
  • 셋째 : 전시실 벽에 써 있는 주의사항을 보고 그대로 할 것

그러나..

절대로 위축되거나 너무 조심스러워 할 필요는 없다. 박물관, 미술관의 주인공은 작품이기도 하지만 작품을 보러 온 사람도 주인공이기 때문이다. 자신의 집처럼 편안하게, 깨끗이 아끼면서 작품을 보기만 한다면 별 문제는 없다.

왔노라, 보았노라, 느꼈노라

전시실 앞에서

전시실 앞에는 그 전시의 내용을 알리는 간단한 안내문이 게시되어 있다. 이를 꼭 읽어 보도록! 작은 소리를 내어 읽어도 좋다. 그리고 전시장 입구에 놓여 있는 안내전단(팜플렛)을 하나쯤 얻어 전시장 안내도로 삼아도 좋다. (대개의 경우는 무료)

더 잘 알기 위해

보다 깊이 있는 감상을 원한다면 전시를 위해 발행된 도록을 구입하는 것이 좋다. 작품 감상에도 큰 도움이 되지만 서가에 꽂아두고 언제든지 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도 있다.

작품을 보는 법

작품을 대하게 되면 천천히, 때로는 1-2분간 한 작품 앞에 서서 전체와 부분을 살펴보는 것이 좋다. 유명작가의 작품만 보지는 말 것! 때로는 예기치 않았던 곳에서 좋은 작품을 발견하는 기쁨을 누릴 수도 있고, 마음에 드는 무명 작가의 작품을 기억해 두었다가 나중에 대가가 된 다음 확인하는 기쁨도 가질 수 있기 때문에 두루 살펴본다. 박물관이나 미술관에서는 관람하기 좋게 동선을 만들어 놓는다. 하지만 반드시 이 동선을 따라야 할 필요는 없다. 동선에 구애받지 말고 자유롭게 한 바퀴 돌아본 후 관심이 있는 작품이나 전시실을 집중적으로 살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담당자
을숙도문화회관 박지후 (051-220-5822)
최근업데이트
2019-0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