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행복도시 사하, 절경을 품은 철새의 고장 새로운 비전을 품은 도시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정운공 순의비 소개

정운공 순의비 사진

정운공 순의비는 1972년 6월 26일 지방문화재기념물 제20호로 지정되었으며, 다대동 산 144번지인 몰운대에 위치하고 있다. 이 비의 주인공인 정운(鄭運)은 1543년(중종38) 훈련원 참군(訓練院參軍) 응정(應禎)의 아들로 태어났다. 본관은 하동(河東)이며 자는 창진(昌辰)이었다.

영암(靈巖)이 본 고향이다. 무과에 급제하여 거산도찰방(居山道察訪), 웅천현감(熊川縣監)을 거쳐 제주 판관(濟州 判官)때 목사(牧使)와의 불화로 파직되었다.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때는 전라좌도 녹도(鹿島) 만호(萬戶)에 기용돼 있었다.

이 녹도 만호일 때의 1592년 9월 1일(음력) 이순신장군이 부산포해전에서 일본 병선 400여척과 싸워서 100여척을 격파할 때 이순신 장군의 우부장(右部將)으로 군사의 맨 앞장서 분전하다가 적탄을 맞고 순절하였다.

1798년(정조22)에 정운공의 8대손 정혁(鄭爀)이 다대포첨사로 부임하여 그 임지내의 명소인 몰운대를 택해 정운공의 공덕을 추모하는 순의비를 세웠는데 이조판서(吏曹判書) 민종현(閔鍾顯)이 비문을 짓고 훈련대장(訓練大將) 서유대(徐有大)가 글씨를 썼다. 비면에는「忠臣 鄭運公 殉義碑」8자가 적혀 있고, 비음(碑陰 : 비신의 뒷면)에는18행(行)으로 정운공의 순절사적(殉節事蹟)을 소상하게 밝혔다.

비문에는 정운공이 수군 선봉으로 몰운대 아래서 왜적을 만났을 때 몰운(沒雲)의 운(雲)자가 자기 이름자인 운(運)과 음이 같다하여 이곳에서 죽을 것을 각오하고 분전하다가 순절하였다고 했다. 그러나 충장공 실기(忠壯公 實記 : 정운의 시호는 충장이었다)와 충무공 전서(忠武公 全書)에는 정운공은 부산포해전에서 순절하였다고 되어 있다.

그동안 비석만 서 있었는데 1974년 부산시가 비각(碑閣)을 세웠으며, 이 비석은 높이 172㎝, 넓이 69㎝, 두께 22㎝ 규모이다.

관련정보

조선시대부터 현재까지의 사하 연혁표
문화재명 현황 시대
정운공순의비 다대동 산144번지(몰운대)위치
부산지방문화재 기념물 20호(72.6.26)
임진왜란때 순절한 녹도만호 정운장군의 충절을 추모하기 위한 순의비
1798년 설치(1974년 비각건립)
조선시대

정운공순의비 자세히보기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담당자
문화관광과 이미경 (051-220-4082)
최근업데이트
2019-07-01